[ 기사위치 FCN 미디어센터 ]

FCN FM교육방송 로컬방송국 제휴마케팅 정기 세미나 열려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 보도제작본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전국 로컬방송국 대표들과 출연진들이 하나 되는 행사 돼

FCN FM교육방송(대표 이승훈) ''로컬방송국 제휴마케팅 정기 세미나''가 지난 6일 FM교육방송 안전교육제작국(대표 백순용)에서 내바책(내 바탕화면은 책!), 토킹 어바웃(Talking About) 생방송 토크쇼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게스트, 주변 지인들과 각 로컬방송 교육제작국 대표들이 함께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차별화 마케팅에 관심 있는 개인, 기업, 단체, 기관들이 함께 모여 짧은 강연과 오찬, 친교의 시간, 마케팅 성공사례 발표 등으로 알차게 진행됐다.

첫 순서로 스피치커뮤니케이션 교육제작국 대표(윤치영)의 긍정 화법에 대한 강연으로 시작됐다.

윤치영 대표는 ''화술박사 1호''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고, 그는 30여년 간 책 30권을 넘게 저술한 대 저술가이다. 이번에 ''세상을 다 끌어안는 긍정 화법''을 새롭게 출간해 많은 인기리에 강연을 펼치고 있다.



화술박사 윤치영 대표의 강연에 이어 ''나를 만드는 습관 된 감정'' 저자 유호정 대표가 강연을 이었다.




유호정 대표는 FM교육방송 호정감정코칭 교육제작국을 운영하고 있다.

청와대의 수차례 앵콜 강연에 이어 전국에서 감정과 관련된 강연으로 끝없는 강연요청을 받고 있다.

이번 강연에 참석한 로컬방송국 대표, 게스트들은 서울, 대전, 대구, 부산, 인천, 강원, 포항, 울산, 경주, 충주, 청주, 진천 등 다양한 지역에서 참석했다.





유호정 대표의 강연에 이어 김형철 MC(FM교육방송 레저레크문화교육제작국 대표)의 내외빈 소개로 이어졌다.

FCN FM교육방송 제휴마케팅 정기 세미나에 참석한 참가자들의 소개가 진행됐다.

그 후 오찬이 이어졌으며 오찬 때는 뷔페식으로 준비가 됐고 바비큐로 더욱 맛있고 재밌는 파티가 되도록 했다.







FCN은 ''Future Making with Contents Network''의 약자로 뜻은 ''콘텐츠 네트워크로 미래 만들기''이다.

각 로컬방송국에서 생산되는 기사와 각종 정보는 전국 로컬방송국에서 운영하는 뉴스형 홈페이지에 상호 연동돼 동시에 공유된다.

이는 FM교육방송에서 자체 개발한 ''FCN공동마케팅시스템''으로 공동마케팅을 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


그리고 온라인에서뿐 아니라 오프라인 정기 세미나를 통해 주제발표, 사례발표, 인맥을 쌓을 수 있는 기회, 파티, 상호 교류의 시간 등으로 사람과 사람의 연결, 제품과 제품의 연결, 기능과 기능의 연결인 커넥터 플랫폼의 역할에도 집중한다.


특히 FCN공동마케팅시스템에 최적화된 로컬방송국 대표들은 대부분 자신의 전문 분야가 있고 그 콘텐츠를 로컬방송국 뉴스형 홈페이지에 기록함으로써 상호 홍보가 되기 때문에 공동마케팅이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또 자신의 콘텐츠가 없는 대표들은 주변에 마케팅이 필요한 개인, 기업, 단체, 기관 등을 인터뷰 또는 취재함으로써 칼럼니트스 역할을 하게 되고 동시에 자신만의 콘텐츠가 된다.


이뿐 아니라 로컬방송국을 운영할 수 있도록 검증된 개인, 기업, 단체, 기관 등을 추천하게 될 경우 매달 중앙으로부터 고정수익도 지원받게 된다.

지금까지의 기존 SNS홍보 즉, 블로그 상위노출, 카페, 밴드, 인스타그램 등은 단절되고 혼자서 열심히 노력하는 홍보에 불과했다.


또 공중파는 시청자의 요구에 맞는 것보다는 자신들이 만들어 놓은 것을 억지로 보게 하거나 시청자 구분없이 임의로 송출하는 것에 불과했다.


그러나 FCN공동마케팅시스템은 다르다.

이제는 그런 세상이 더 이상 아니다. 바야흐로 인터넷 기반 세상이 되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필요하거나 궁금한 것은 모두 인터넷에서 검색을 하게 된다. 검색에 나의 콘텐츠가 잘 노출되도록 신경을 써야하는 것이다.

자신만의 뉴스형 홈페이지에 각종 기사, 정보 등을 기록하면 
전국 5,000개 로컬방송 네트워크 망에 연결된 뉴스형 홈페이지에 일괄 동시 등록됨으로써 1타 50만의 홍보효과를 보게 된다.

이렇게 동시 등록된 콘텐츠는 각종 포털 사이트의 웹 크롤러에 의해 자신들의 DB에 잘 저장해놨다가 네티즌이 검색했을 때 검색에 반영해 노출되게 한다. 웹문서, 사이트 영역에 노출되는 것이다.


FCN공동마케팅시스템 입장에서 블로그나 카페와 같은 SNS는 소위 전단지에 불과할 뿐이다. 즉 추가로 홍보해 자신의 로컬방송국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웹문서, 사이트 영역 외에 추가로 노출시켜주는 수단, 도구일 뿐이다.



여기에서 FCN공동마케팅시스템이 위력을 발휘하게 된다.

전국 5,000개 로컬방송국 네트워크 망의 각 뉴스형 홈페이지들에 올려진 기사, 정보들이 포털 사이트에서 다양한 키워드나 문장에 의해 검색에 반영돼 유입되고, 그 자원들은 FCN공동마케팅시스템에서 이른바 파도타기로 내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는 가능성이 매우 많아지게 되는 것
이다.

또 각 로컬방송국 대표들과 네티즌들의 각종 SNS를 통해 추가 유입을 시킴으로써, 공동마케팅을 통한 진정한 시너지로 이전에 없었던 홍보, 마케팅의 가치가 새롭게 창출 된다.

인터넷 기반 마케팅은 공중파에서는 하지 못하는 빅데이터 기반 마케팅이 가능하다. 누가, 언제, 어디에서, 무엇을 검색해 접근했는지 그리고 그것을 활용해 미래를 예측해 최적화된 홍보 마케팅이 가능한 것이다. FCN공동마케팅시스템에서는 이러한 빅데이터 기반 마케팅으로 정확한 타겟 마케팅 솔루션을 제공한다.



레저레크문화교육제작국 대표(김형철)는 ''미래의 로컬 방송국 대표님들의 인맥도 지금의 로컬 방송국 대표님들의 고객이 될 수 있기 때문이죠. 그것은 바로 FM교육방송만의 유일무이한 FCN공동마케팅시스템 덕분입니다. 우리는 모두 FCN으로 연결되어 있고 서로의 고객이 바로 제 고객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했다.


또 안전교육제작국 대표(백순용)는 ''로컬 방송국 대표님들께서는 다른 부분에는 신경 쓰지 않으시고도 운영하실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FM교육방송 중앙에서는 기술적인 것들을 쉽게 풀어갈 수 있도록 콘텐츠 기획, 편집, 디자인, 제작, 운영, 법률자문, 명확한 수익모델 제시, 마케팅 노하우 등에 대해 총체적인 관리 및 교육을 진행하고 있는 것이 바로 그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승훈 대표는 ''대부분 연합회를 구성해도 그 안에서 서로 뭉쳐지기는 쉽지 않습니다. 그러나 FM교육방송 로컬방송국은 FCN공동마케팅시스템에 의해 연합은 기본, 동일 브랜드로 단합까지 함께 할 수 있습니다. 이는 유례가 없었던 마케팅 방식으로 FM교육방송에서만 경험하실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FCN공동마케팅시스템''으로 로컬방송국을 운영하고자 할 경우 월 호스팅비 10만원 대로 진입장벽이 낮은 장점이 있다. 이는 기존 포털 사이트 블로그 상위노출 대행업체에 맡기는 것에 비하면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지출이 적다는 장점이 있다. 또 포털 사이트에 의존하는 것이 아닌 자신만의 뉴스형 홈페이지에 기록하는 것이기 때문에 포털 사이트의 알고리즘이나 정책 변경에 따라 좌우되지 않는 것이 또 하나의 장점으로 꼽을 수 있다.

또 로컬방송국 대표들은 자신의 콘텐츠를 알릴 수 있는 것은 기본이고 추가로 고정수익과 수시수익을 창출할 수 있어 노후대책까지 생각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FM교육방송 더 알아보기

FCN FM교육방송 디지털한국평생교육원에서 FCN공동마케팅시스템에 대해 자세히 알아볼 수 있다.


(모바일 버전) http://fmebs.com/m/view1.asp?idx=12469
(PC 버전) http://fmebs.com/news/view.asp?idx=12469&msection=4&ssection=172

관련기사 보기(시사매거진)
http://www.sisamagazine.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5016











보도제작본부  fmebsnews@fmebs.com

<저작권자 ©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인터넷신문사 쉽게 창간하기, FCN공동마케팅시스템
 FM교육방송 인터뷰